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모명재를 만나다 - 조선시대 귀화한 명나라 장수 두사충과 그를 기리기 위한 재실 모명재, 한국의 역사가 된 400년전 역사 속 두사충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모명재를 알다

  • 글씨크기확대
  • 글자크기기본
  • 글씨크기축소
  • 인쇄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525길 14-21(만촌동 715-1)에 세워져 있는 모명재(慕明齋)는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장수로서 우리나라에 원군으로 왔던 두사충(杜師忠)이 귀화한 후에 그 후손들이 1912년에 세운 것으로 그의 호인 '그리워할 모(慕)', '명나라 이름 명(明)'자를 써서 '명나라를 그리워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두사충은 정유재란 때는 두 아들과 함께 와서 공을 세웠는데 난이 평정된 뒤 귀화한 후 현재의 경상감영공원 일대에서 살다가 계산동으로 옮겼으나, 중국에 두고온 부인과 형제들이 생각나 최정산 밑으로 주거지를 다시 옮겨, 명나라를 생각한다는 뜻에서 동네이름을 대명동이라 하였다. 그리고 단을 쌓아 매월 초하루가 되면 관복을 입고 고국을 향해 절을 올렸다 한다. 자손들은 두사충의 유언에 따라 형제봉 기슭에다 그의 묘소를 마련했다. 모명재 앞뜰에 있는 신도비의 비문은 이순신 장군의 7대손인 이인수가 지었는데,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과 두사충의 가까운 사이가 후손들에게까지 이어졌음을 알 수 있다.

모명재는 경산 객사가 헐리자 그 재목을 사가지고 와 두사충의 묘소 앞에 지은 것인데 1966년 건물을 중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모명재는 네모반듯한 대지 위에 남향으로 배치되어 있으며 대문을 통해 들어가면 모명재가 앞쪽에 있다.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처마 팔작 기와집으로 지어졌으며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을 들이고 앞쪽에는 반칸 규모의 퇴칸을 두고 있다. 부속 건물로 명정각(命旌閣)이 있는데 이 명정각은 두사충의 7대손인 두한필의 효행을 알리기 위해 세운 효자각이다. 두한필은 순조 23년(1823)에 태어나 고종 30년(1893)에 생을 마감하였는데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다고 알려져 있으며 이런 효행을 알리기 위해 지어진 건물이 명정각이라고 한다.

  • 담당부서문화체육과
  • 담당자정재옥
  • 연락처053-666-2172
페이지 만족도 조사
서비스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내용에 대한 만족도와 의견을 남겨주세요.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