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 글씨크기확대
  • 글자크기기본
  • 글씨크기축소
  • 인쇄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 이미지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
北去同甘苦(북거동감고) 북으로 가서는 고락을 같이 했고
東來共死生(동래공사생) 동으로 와서는 생사를 함께 했네
城南他夜月(성남타야월) 성곽 남쪽 타향의 달밤 아래에서
今日一盃情(금일일배정) 오늘은 한 잔 술로 정을 나누세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는 이순신(李舜臣, 1545 ~ 1598)장군이 두사충(杜思忠)에게 써준 시입니다.
임진왜란 당시, 우리나라를 도와주기 위해 왔던 두사충은 수륙지획주사(水陸地劃主事)이라는 임무를 맡았고 조선군과 전략전술상의 긴밀한 협의를 해야했습니다. 이러한 인연으로 당시 우리나라 수군을 통괄하던 충무공 이순신 장군과도 친분을 쌓았습니다. 이순신 장군은 두사충에게 써준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라는 시를 통해 두사람의 우정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훗날 이순신 장군은 노량해전을 승리로 이끌어 두 차례에 걸친 전란을 마무리하였으나 그 자신은 적의 흉탄에 장렬히 산화하였고 이를 지켜 본 두사충은 크게 감동하여 조선에 귀화하기로 마음을 굳히고 이순신 장군의 음택을 잡아주기도 하였습니다.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의 우정은 그 자손들에게 계속 이어져 이순신의 7대손인 삼도수군통제사 이인수는 대구 만촌동 소재 두사충의 묘 앞에 신도비(神道碑)를 세우고 이순신이 두사충에게 써준 시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를 찬하였고
이 시는 두사충을 기리는 모명재(募明齋)의 기둥에 걸려있는 주련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주련(柱聯) : 기둥이나 벽 등에 장식으로 써서 붙이는 글귀
  • 담당부서관광과
  • 담당자박현정
  • 연락처053-666-4921
페이지 만족도 조사
서비스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페이지 내용에 대한 만족도와 의견을 남겨주세요.
내용